2019.11.09 (토)

  • 맑음동두천 15.4℃
  • 흐림강릉 11.2℃
  • 맑음서울 16.6℃
  • 맑음대전 15.8℃
  • 맑음대구 17.1℃
  • 맑음울산 17.4℃
  • 맑음광주 17.8℃
  • 맑음부산 19.4℃
  • 맑음고창 16.0℃
  • 맑음제주 17.5℃
  • 맑음강화 15.9℃
  • 맑음보은 16.0℃
  • 맑음금산 15.7℃
  • 맑음강진군 18.0℃
  • 맑음경주시 17.5℃
  • 맑음거제 19.0℃
기상청 제공

진안뉴스

등반행사를 일손돕기로 바꾼 사연은...

- 행정과 이장단, 농협 합동 어려운 농가 돕기 지원-

 

 

진안군 백운면은 지난 8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과농가를 위해 농촌 일솝 돕기에 나섰다.

 

이 날 일손 돕기는 백운면 신암리 대유마을 김기산씨 사과농장에서 진행되었다. 백운면 직원들과 진안군청 환경과·관광과 직원, 백운면 이장단과 백운농협의 지원으로 30여명이 참여하여 사과 수확 작업을 도왔다.

 

당초에는 이장·공직자 단합행사에 따른 데미샘을 등반할 계획이었으나 농업인 부부가 갑작스런 교통사고로 병원에 입원함에 따라 적기 사과 수확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단합행사를 긴급하게 일손 돕기 참여로 변경했다.

 

이기호 백운면장은 “많은 인력을 필요로 하는 농번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위해 사안의 시급성을 판단, 일손 돕기를 통해 농가의 고충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고자 추진했다”며 “앞으로도 주민과의 소통으로 적재적소에 필요한 행정을 해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백운면은 현재 43ha의 사과단지가 조성되어 대표적인 고 소득원으로 큰 일교차와 풍부한 일조량으로 사과 당도가 높고 저장성이 뛰어나 좋은 품질로 평가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