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9 (금)

  • 맑음동두천 26.7℃
  • 맑음강릉 31.7℃
  • 맑음서울 28.7℃
  • 구름많음대전 26.9℃
  • 구름많음대구 29.2℃
  • 구름조금울산 26.7℃
  • 구름많음광주 26.7℃
  • 구름조금부산 25.1℃
  • 구름많음고창 27.5℃
  • 구름많음제주 29.3℃
  • 맑음강화 24.7℃
  • 구름많음보은 26.6℃
  • 구름많음금산 26.5℃
  • 구름많음강진군 26.3℃
  • 맑음경주시 28.6℃
  • 구름많음거제 24.9℃
기상청 제공

창밖풍경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파리올림픽에 전북선수 8명 출전
전 세계인의 축제인 파리올림픽에 전북특별자치도에서는 정강선 선수단장을 비롯한 8명의 선수가 출전, 환희와 감동을 국민들과 도민들에게 선사하게 된다. 19일 전북자치도체육회에 따르면 오는 26일 개막하는 제33회 파리하계올림픽에 전북 출신이거나 도내에서 뛰고 있는 8명의 선수들이 태극마크를 달고 경기에 나선다. 먼저 자전거 종목의 김유로(한국국토정보공사)와 송민지(삼양사)는 개인도로 종목에 출전해 선의의 경쟁을 펼친다. 김유로와 송민지는 ‘2024 아시아 도로 사이클 선수권대회’에 출전해 동반 우승을 거두며 파리행 티켓을 얻었다. 군산 출신이자 한국 복싱 간판 선수인 오연지(울산광역시체육회)도 지난 도쿄올림픽 1회전 탈락이라는 아쉬움을 설욕하겠다는 각오다. 오연지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한국 여자 복싱 사상 첫 금메달리스트이자 국내대회에서는 실력이 앞도적이다. 역도에서는 헤라클레스 유동주(진안군청)가 출격한다. 유동주는 이번 파리올림픽까지 총 3번의 올림픽에 나서게 되는 데 부상으로 아쉬움이 컸던 지난 올림픽(리우, 도쿄)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포부다. 사격에서는 김예지(임실군청)와 남원 출신인 양지인(한국체대)이 금빛 총성을 울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