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5 (토)

  • 구름많음동두천 26.7℃
  • 맑음강릉 31.6℃
  • 박무서울 27.0℃
  • 구름많음대전 29.7℃
  • 구름많음대구 30.6℃
  • 구름많음울산 29.3℃
  • 구름많음광주 29.0℃
  • 흐림부산 26.1℃
  • 구름많음고창 28.7℃
  • 구름많음제주 28.3℃
  • 흐림강화 24.5℃
  • 구름많음보은 27.8℃
  • 구름많음금산 28.9℃
  • 구름많음강진군 27.7℃
  • 구름많음경주시 29.3℃
  • 구름많음거제 24.5℃
기상청 제공

포토클릭

그리운 고향집에 오르면...

*용바위 전설

먼 옛날 옥씨성을 가진 삼형제가 진안군 상전면 수동리 소리실 천변에 살고 있었다.

그 곳 금강천 용쏘에는 용이 살고 있었는데 승천하려고 큰 바위 위에 올라 앉아 움푹 패인 곳에 보관해 두었던 여의주를 꺼내어 입에 무는 순간, 갑작스런 폭우로 불어내린 물살에  그만 여의주를 놓치고 말았다.

 

 이때 용의 울부짖는 소리를 듣고 달려온 삼형제는 급물살에 뛰어들어 여의주를 건져 용에게 주었으나  삼형제는 안타깝게도 급류에 휘말려 목숨을 잃고 말았다.

그 후로 삼형제의 원혼을 부르는 용의 소리가 자주 들여왔다. 마을사람들이 삼형제의 원혼을 위로하는 백일기원제를 지내던 마지막 날 용은 삼형제의 원혼을 거두어 함께 승천하였다.

그리고 보은의 뜻으로 용쏘 부근에 큰 바위 셋을 솟아나게 하여 삼형제의 넋을 위로하였으니 이를 ‘삼형제바위’라 하였고, 당시 용이 앉아 있던 바위를 ‘용바위’라 이름하였다.

 

이처럼 애절한 사연이 담긴 용바위가 용담댐 건설로 수몰 위기에 놓이게 되자 20019이 곳에 옮겨 비룡과 더불어 당시의 상황을 길이 보존하고자 한 것이다.

 

 

고향을 그리는 수몰민들의 애환을 달래기 위해 조성된 상전 망향의 동산.

 

21년 전 상전면 용평리 대구평 마을에 지어진 망향의 동산은 고향을 떠난 이들이 고향 삼아 찾고 있는 곳이다.

당시 살던 곳이 물에 잠겨 19개 마을 817세대 3,602명이 고향을 떴다.

진안군은 고향을 잃은 사람들의 마음을 위로하기 위해 소공원을 조성했다.

이를 ‘상전 망향의 동산’이라 칭하고 지난 1999년 12월 3층 규모로 망향의 정자와 망향 비룡탑, 용바위, 분수대를 설치했다.

인근에 성주봉과 용두봉이 자리잡고 있는 이곳을 최근에는 수몰민들이 고향이 그리울 때 등산 겸 찾고 있어서 차츰 명소가 되어가고 있다.

 

죽도에 있던 용바위는 죽도 일부가 수몰되면서 도난의 수난을 겪는 등 고난 속에서도 되찾아내어 광장 안에 분수대와 함께 놓여 있다.

또 고향을 내려다 볼 수 있는 ‘고향 그리운 집’ 1층에는 주민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각종 운동기구가 놓여져 있다.

인근 주민들은 자율적으로 운동기구를 이용하며 건강을 유지하고 있다.

 

상전 망향의 동산은 용담댐 준공 이후 수몰민들이 그리운 고향집을 되짚어 보고 마을의 옛 정취를 느껴볼 수 있도록 조성된 상징적 공간이다.

 

요즘 버스를 이용해 이곳을 찾는 방문객들이 용담호를 바라보며 등반하는 코스로 사랑받고 있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김관영 당선인, 전라북도수산기술연구소 현장 방문
김관영 전북도지사 당선인과 도지사직 인수위원회 농생명산업지원단장(단장 라승용) 및 TF팀 일원은 24일 민생·경제 현장 방문의 일환으로 전라북도수산기술연구소(고창군 소재)를 방문, 수산분야 현안문제와 업무추진상황을 보고 받았다. 이날 김 당선인과 인수위 위원들은 도내 수산양식 종자수급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전국 최초로 패류종자 대량생산시설을 건립 중인 수산기술연구소를 방문해 바지락 종자생산 연구 상황을 점검했으며, 관계 연구사들과 직접 종자생산 작업에 참여하고 현장의 어려움을 청취했다. 특히, 이 자리에서 김 당선인은 바지락 및 흰다리새우 등 종자의 수급 불균형이 갈수록 심해지는 등 종자 확보가 도내 수산업의 활성화에 중요한 열쇠를 가지고 있다면서 종자생산 및 양식기술을 더욱 발전시켜 양식어업인이 종자 수급에 어려움이 없도록 현장중심의 돈 버는 수산업이 될 수 있는 기술개발을 주문했다. 또한, 최근 일본 정부의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으로 도내에서 생산되는 수산물 먹거리의 안전성 확보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에 전국 최초로 추진 중인 도지사가 인증하는 안전한 양식장 인증제도 조기 정착 및 방사능·중금속 등 수산물 안전성 조사 확대 등 도민이 믿고 안전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