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7 (월)

  • 흐림동두천 25.4℃
  • 흐림강릉 26.9℃
  • 서울 26.9℃
  • 흐림대전 28.5℃
  • 흐림대구 27.6℃
  • 울산 25.7℃
  • 흐림광주 28.2℃
  • 흐림부산 23.3℃
  • 흐림고창 28.1℃
  • 흐림제주 31.1℃
  • 흐림강화 24.7℃
  • 흐림보은 27.7℃
  • 흐림금산 27.7℃
  • 흐림강진군 27.4℃
  • 흐림경주시 24.9℃
  • 흐림거제 24.5℃
기상청 제공

포토클릭

매화 피는 3월, 초인(超人)은 어디에..

 

대선 사전투표 후 산에 올랐다.

아기 고라니 두 마리가 황량한 숲속에서 바스락 댄다.  해거름이다.

여기저기 둘러보아도 아직 봄의 자취는 없다.

3월이라지만 겨울 추위가 혹독한 탓이리라.

 

하지만 정상 부근에 이르자, 꽃보다도 향기가 먼저 달려와 인사를 한다.

"매화다!"

전에 잃어버렸던 그 무엇을 찾은 듯 반가움과 설레임이 교차했다.

봄의 전령인 매화는 예로부터 겨울이 채 가기 전에

때로는 눈속에서도 피어나 선비의 고매한 기개에 비유되는 꽃이다.

 

바야흐로 이제부터는 거역(拒逆)할 수 없는 봄이구나..

여리게 출발하는 봄은, 꽃은  은은하고 소박함에서 비롯된다.

 

오는 봄엔 특별함이 없어도 좋을 것 같다.

다만 모든 사람들이 골고루 봄 햇살의 따뜻함을 느끼는 세상이 되기를 희망하며 발길을 돌린다.

멀어져가는 석양... 저기 키 큰 도토리나무 위의 새 울음을 듣는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