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4 (토)

  • 맑음동두천 12.6℃
  • 맑음강릉 14.7℃
  • 맑음서울 13.3℃
  • 맑음대전 12.5℃
  • 맑음대구 15.1℃
  • 맑음울산 15.0℃
  • 맑음광주 12.9℃
  • 맑음부산 17.1℃
  • 맑음고창 12.4℃
  • 맑음제주 15.0℃
  • 맑음강화 13.3℃
  • 맑음보은 11.1℃
  • 맑음금산 12.4℃
  • 맑음강진군 13.5℃
  • 맑음경주시 15.3℃
  • 맑음거제 14.2℃
기상청 제공

뉴스종합

한일장신대 야구부, 전국 제패-신흥 강자 부상-

전통 명문 인하대, 연세대, 중앙대 무너뜨려…결승전에서 강릉 영동대 제압

 

한일장신대학교(총장 구춘서) 야구부가 돌풍을 일으키며 한국 대학 야구의 신흥 강자로 떠올랐다.

 

26일 전라북도체육회(회장 정강선)에 따르면 최근 군산 월명야구장에서 막을 내린 ‘ 2020 KUSF 대학야구 U-리그 왕중왕전’에서 한일장신대가 전국을 제패했다.

 

한일장신대는 재창단 3년만에 대학 야구 정상에 오르는 쾌거를 거두면서 쟁쟁한 전통 명문 대학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

 

권역별 리그전을 거친 뒤 총 18개 대학이 토너먼트 형태로 진행된 이번 대회에서 한일장신대는 전통의 야구 강호팀들을 차례차례 무너뜨렸다.

 

16강전에서 만난 인하대를 3대1로 이긴 한일장신대는 기세를 몰아 8강전에서 만난 연세대를 3대2로 승리를 거뒀다.

 

4강전에서는 중앙대를 8대4로 꺾으며 대망의 결승에 올랐고 원광대를 준결승전에서 따돌리고 결승에 오른 강릉 영동대를 접전 끝에 5대3으로 승리,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이번 우승으로 각종 상도 휩쓸었다. 대회 최우수 선수상은 오성민 선수가 수상했고 우수 투수상은 배동현 선수가 받았다. 감독상과 공로상도 이선우 감독과 김연수 체육부장이 선정됐다.

이번 우승으로 한일장신대 야구부도 재조명을 받고 있다. 이 야구부에는 그야말로 ‘희로애락’ 모든 것이 담겨져있기 때문이다.

 

지난 2003년 창단한 한일장신대 야구부는 당시 운동 환경이 열악했다. 선수들이 타고 다닐 버스도 없어 봉고차량으로 이동 할 정도였다.

 

이후 선수부족과 재정적 어려움 등으로 결국 2013년부터 운영이 중단됐었고, 지난 2018년 폐교 된 서남대의 야구부를 끌어안고 팀을 재창단했다.

 

이에 학교와 선수, 지도자 등 이번 우승의 감격은 특별하다.

 

한일장신대 김연수 체육부장은 “구춘서 총장의 체육에 대한 관심과 학교의 지원, 그리고 최선을 다해준 선수와 지도자 모든 분들에게 감사를 전한다”며 “야구부를 비롯한 한일장신대 모든 운동부들이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열린 ‘2021 KBO 2차 신인 드래프트’에서 한일장신대 야구부 배동현·정연제 선수는 각각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선택을 받았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전북 농민 공익수당 조례」개정(안) 도 의회 통과
전라북도는 민선7기 삼락농정의 대표 공약사업으로 추진 중인 전라북도 농업농촌 공익적 가치 지원사업(이하 “농민공익수당) 지원 대상에 양봉농가와 어가를 포함하는 「전라북도 농업·농촌 공익적가치 지원 조례 일부 개정조례안」이 도의회를 통과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개정 조례안에는 양봉업과 어업의 공익적 기능, 양봉농가와 어가를 지원하기 위한 근거 등을 새롭게 규정하였다. 도는 그간 조사를 통해 파악한 양봉농가 500호와 어가 5,000호를 포함하여 내년도에 약 706억원 정도를 예산을 편성할 계획이며, 이것은 2020년 본예산 대비 약 90억원 정도가 증액된 금액이다. 2019년에 광역 지자체 중 최초로 근거 조례를 마련하였고, 올해 처음 시행된 전북 농민 공익수당은 신청접수 및 이행점검 절차를 거쳐 추석 전 10만6천여 농가에 643억원 정도를 지급하였으며, 코로나 19감염병과 유난히 길었던 장마, 기록적 폭우로 어려움을 겪었던 도내 농가들에게 큰 위안과 도움이 되었다. 특히, 농민 공익수당이 시․군내에서만 사용 가능한 지역화폐로 지급됨에 따라 농민 공익수당이 지역 외로 흘러가지 않고 도내 소상공인 등에게 선순환되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기여를 하였다. 전라북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