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9 (수)

  • 맑음동두천 20.0℃
  • 맑음강릉 28.2℃
  • 맑음서울 22.9℃
  • 맑음대전 21.5℃
  • 맑음대구 24.8℃
  • 맑음울산 21.8℃
  • 구름조금광주 22.5℃
  • 구름조금부산 23.3℃
  • 구름많음고창 18.5℃
  • 흐림제주 23.1℃
  • 맑음강화 17.4℃
  • 맑음보은 18.8℃
  • 맑음금산 18.6℃
  • 구름많음강진군 19.3℃
  • 맑음경주시 20.6℃
  • 구름조금거제 20.8℃
기상청 제공

뉴스종합

도내 안전 취약지역 개선 위해 ‘구슬땀’

○ 남원시,‘시설개선 및 표준모델 개발 사업’공모 선정

○‘지역 안전 수준향상 컨설팅 선정’과‘안전마을 만들기 사업’등 추진

 

전북특별자치도가 안전 취약지역 개선을 위해 중앙부처 공모사업 참여와 도청 자체사업 확대를 통해 도민의 안전 확보에 노력하고 있다.

 

행정안전부 주관의‘2024년 시설개선 및 표준모델 개발 공모사업’에 지난 24일 남원시가 최종 선정되었다.

 

이 사업은 지역안전지수 등급 향상을 위해 노력한 지자체를 대상으로 시설개선 사업비를 지원하고 안전에 효과적인 표준모델을 개발하여 전국으로 확산하기 위해 추진된다.

 

남원시는 지역안전지수 6개* 분야 중 상대적으로 취약한 교통사고 분야로 공모사업에 참여했고, 교통사고 다발 지역인 도통동과 금동을“시설개선 사업 대상지역”으로 선정, 6월부터 12월까지 교통안전시설 개선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 지역안전지수(6개 분야) : 교통사고, 화재, 범죄, 생활안전, 자살, 감염병

 

또한 지역안전지수 개선과 지역의 안전 역량 향상을 돕기 위한‘2024년 지역 안전수준 향상 컨설팅’행정안전부 주관 공모사업에도 전북자치도와 김제시가 최종 선정됐다.

 

6월부터 약 5개월 동안 전북연구원과 국립재난안전연구원 등 전문기관을 통해 지역 안전 위험요인 분석 결과와 맞춤형 안전개선사업의 제안 등을 받게 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전북자치도는 자체사업으로 안전사고에 취약한 범죄 우려가 높은 지역에 안전 시설물을 설치하는‘안전한 밝은거리 조성 사업’과 지역안전지수 취약지역을 개선하기 위한‘지역안전지수 연계 안전마을 만들기’사업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오고 있다.

 

노형수 전북자치도 안전정책과장은“도민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살기 좋은 전북 실현을 위해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