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9 (수)

  • 맑음동두천 23.3℃
  • 맑음강릉 27.8℃
  • 구름많음서울 24.9℃
  • 구름많음대전 23.9℃
  • 구름많음대구 25.4℃
  • 구름많음울산 26.9℃
  • 흐림광주 23.3℃
  • 구름많음부산 25.9℃
  • 구름많음고창 21.0℃
  • 구름조금제주 24.6℃
  • 구름조금강화 21.5℃
  • 구름조금보은 21.7℃
  • 구름조금금산 21.3℃
  • 구름많음강진군 21.4℃
  • 구름조금경주시 25.4℃
  • 구름많음거제 24.2℃
기상청 제공

포토클릭

 

산벚이 엊그제 피더니 다시 이우는 이맘때 봄의 자연은  참 아름답습니다.

무심히 바라보는 뭇생명체 하나하나에도 진지한 목숨의 정령이 서려있는 듯,  삶의 의욕이 너무도 충만한 계절입니다.

여기저기 때이른 철쭉이 지는 산벚꽃의 뒤를 이어 다시한번 온 산야를 물들이기로 작정하고 준비하고 있나 봐요.

 

산중턱엔 청설모 한 마리가 도토리를 깨물고 기계적으로 껍질을 뱉어내니 '톡톡톡' 연속하여 떨어집니다.(사진상으론 안 나타남.)

   

 

그러다가 스마트폰 찰칵 거리는 소리에 놀랐나 입이 사알짝 벌어지는가 싶더니 그만 "톡~"

 

 

허망한 마음....역력하지요?

'망했다 망했어. 이걸 어쩌나..'

 

 

원망하며 쳐다보는 눈(?) 어쩌나요!

'괜히 찍었나..........................................'

 

 

안타깝게도 그냥 그곳을 뜨기로 마음먹었는지 고개를 돌립니다.

'어휴 할 수 없지. 딴 데 가서  또 찾아봐야지. 지난 가을 사람들이  너무 많이들 주워가서 찾기 쉽지 않겠지만 어떡하겠어.....'

 

 

이내 펄쩍 뛰어 저 나무 어디론가 사라집니다.

나무에서 산다고 빛깔이 나무를 닮았을까..

청설모, 나무와 구별이 잘 되지 않아 스마트폰의 10배 줌도 더 이상은 소용이 없었습니다.

 

 

 

 

내려오는 길 

미풍에 하늘거리는 꽃잎에 마음이 잠시 설렙니다. 

발에 밟힐 듯한  산비둘기 한 쌍이 카메라 플래시 소음에도 인기척에도 끔쩍 않고 제 먹이 찾기에 바쁩니다. 

풀 한 포기 없는 저런 그늘진 곳에서 뭘 찾는지 알 길 없지만..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