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3 (목)

  • 구름조금동두천 14.5℃
  • 구름조금강릉 24.1℃
  • 박무서울 16.2℃
  • 박무대전 16.7℃
  • 맑음대구 19.8℃
  • 구름조금울산 19.4℃
  • 박무광주 18.9℃
  • 구름조금부산 20.2℃
  • 구름조금고창 ℃
  • 박무제주 17.8℃
  • 구름많음강화 15.4℃
  • 맑음보은 15.7℃
  • 구름많음금산 16.0℃
  • 구름조금강진군 17.8℃
  • 맑음경주시 16.7℃
  • 맑음거제 17.4℃
기상청 제공

사람과사람들

진안의 미소천사 전민재, 항저우서 메달 걸고 파리행~

 

진안군 미소천사 전민재(46·전북장애인체육회) 선수가 10월 22일부터 28일까지 중국 항저우에서 열린 2022년 장애인 아시안게임에서 은메달 2개를 획득하며 값진 성과를 거뒀다.

 

한국 대표 장애인 육상 선수인 전민재 선수는 육상 200m(T36) 경기에서 2위(31초27)를 기록해 대표팀에 첫 메달을 선사한데 이어 육상 100m(T36) 경기에서도 15초26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해 2위를 하며 또 한번 은메달을 획득했다.

 

전민재 선수는 여자 장애인 육상 종목의 전설적인 선수로 2008년 베이징 패럴림픽에 첫 출전한 이후로 제14회 런던 장애인올림픽대회에서 200m 은메달, 제15회 리우데자네이루 장애인올림픽에서 200m 은메달을 획득했고 패럴림픽 대회 이외에도 세계육상선수권대회, 아시안 패러게임 등에서 많은 메달을 대한민국에 선물했다.

 

진안군 진안읍 반월리에서 거주하고 있는 전민재 선수는 어린 시절 원인 모를 뇌염을 앓은 후 뇌성마비로 인해 장애를 앓게 됐으나 선수의 피나는 노력과 어머니(한재영·72)의 헌신적인 보살핌으로 장애를 극복하고, 진안군의 지원과 전북장애인체육회의 특훈을 통해 최선을 다해 연습에 매진했고 결국에는 한국 장애인 육상의 전설적인 선수로 성장하며 보는 이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하고 있다.

 

전춘성 진안군수는 “전민재 선수의 대단한 성과에 대해 적지 않은 나이와 장애에도 불구하고 좋은 결과로 진안군을 빛내줘 감사드리며, 지속적인 지원을 통해 전민재 선수가 앞으로도 더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격려의 말을 전했다.

 

한편, 전민재 선수는 당초 이번 아시아경기대회를 마지막으로 은퇴를 고려했었으나 주변의 권유와 설득으로 내년도에 열리는 파리 장애인올림픽에 출전할 계획을 밝혀 다시 한번 국제무대에서 만날 수 있게 됐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