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3 (월)

  • 구름조금동두천 16.3℃
  • 구름많음강릉 17.9℃
  • 서울 18.6℃
  • 대전 19.3℃
  • 대구 20.3℃
  • 흐림울산 23.0℃
  • 흐림광주 24.3℃
  • 흐림부산 23.7℃
  • 흐림고창 23.9℃
  • 맑음제주 22.7℃
  • 구름많음강화 17.4℃
  • 맑음보은 18.4℃
  • 구름조금금산 19.3℃
  • 구름많음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19.4℃
  • 구름많음거제 23.9℃
기상청 제공

뉴스종합

전북도, 여름철 산림오염 불법행위 특별단속

▶ 8월 말까지 산림오염행위 집중 계도·단속실시

 

 

전라북도는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고 많은 피서 인파가 산과 계곡 등을 찾는 시기를 맞아 산지정화 활동과 산림오염 및 훼손행위 근절을 위해 불법행위 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산지정화 및 주요 계도ㆍ단속지역은 산림정화보호구역과 주요 등산로변, 산림휴양 인파가 많이 찾는 유명산간 계곡 등이다. 피서객들을 대상으로 산림내 쓰레기 투기 금지 계도를 대대적으로 실시하고 산 쓰레기 수거 활동을 여름 휴가철이 끝날 때 까지 실시할 계획이다

 

단속은 ‘선 계도, 후 단속’ 원칙에 따라 단속계획 등을 홍보하는 한편 불법행위 발생 빈도가 높은 지역을 중심으로 홍보 현수막 등 안내물을 게시하고 불법 시설물 자진철거 계도 활동도 함께 실시하게 된다

 

산림보호구역을 중심으로 가동할수 있는 청원산림보호직원, 숲생태관리인, 숲길조사관리원 등을 집중 배치하여 계도와 감시활동을 실시하고 산림보호협회 등 민간단체의 자율참여를 유도해 산림환경보전의 중요성 등 홍보 캠페인을 병행한다

 

국민 의식수준 향상으로 산간계곡에 쓰레기를 투기하는 행위는 현저히 줄어들었으나 아직도 일부 몰지각한 피서객들이 쓰레기를 투기하고 있는 실정으로 특히 산림정화보호구역내 오염물질 또는 쓰레기를 버리는 행위, 산림보호․관리를 위하여 산림관서에서 설치한 표지를 훼손하는 행위 등 불법 행위자에 대해 산림보호법 제57조의 규정에 따라 20∼1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며,

산림내 희귀식물·조경수 채취, 불법 산지전용 행위 등에 대해서도 지속적인 단속을 실시할 계획이다.

 

전라북도 황상국 산림녹지과장은 “가져온 쓰레기 되가져 가기 실천 등 숲을 지키기 위한 건전한 산행질서 확립과 산림휴양문화 정착에 도민들이 적극 동참해 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민선8기 첫 조직개편안 도의회 통과
전라북도는 민선8기 첫 조직개편안이 9월 30일 전라북도의회 제394회 정례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직개편안은 지난 9월 28일 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심의를 원안 통과했으며, 이날 제2차 본회의에 상정, 의결됐다. 이에 따라 도의 기구는 2실·9국·2본부에서 3실·9국·1본부로, 정원은 37명이 늘어나 5,471명으로 변경된다. 민선8기 조직개편안이 의회를 통과함에 따라 전라북도는 기업유치, 교육협력 등 공약사업 및 주요 현안과제 추진 기반을 확보하게 됐다. 특히, 도민을 최우선에 두고 일하는 조직, 기업유치와 일자리창출에 집중하는 도정을 위한 역동적이고 혁신적인 시스템을 마련했다. 전라북도는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도지사 직속의 기업유치지원실을 설치해 분산되어 추진하던 기업·투자유치 기능을 일원화하고 일자리 창출과 연계해 전북 경제의 활력을 제고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정무부지사를 경제부지사로 변경하고 농생명축산식품국을 이관해 경제부지사가 도정 경제 전반에 대해 책임감 있게 이끌어 나갈 수 있는 기틀을 마련했다. 또한, 인구감소 및 지방소멸 위기 등을 극복하기 위해 도와 교육청, 대학이 상생 협력하기 위한 교육협력추진단을 신설해 다양한 지역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