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7 (수)

  • 구름많음동두천 28.3℃
  • 구름많음강릉 27.5℃
  • 구름많음서울 30.2℃
  • 구름많음대전 29.2℃
  • 구름많음대구 28.5℃
  • 흐림울산 24.2℃
  • 구름많음광주 28.3℃
  • 부산 22.4℃
  • 흐림고창 29.0℃
  • 제주 25.6℃
  • 맑음강화 28.3℃
  • 구름많음보은 29.1℃
  • 구름많음금산 29.1℃
  • 흐림강진군 27.8℃
  • 흐림경주시 25.8℃
  • 흐림거제 22.6℃
기상청 제공

진안뉴스

청년들이 떠난 청년몰, 1년여 점포 비어 "썰렁"

 

진안고원시장내에 있는 청년몰이 청년들로부터 외면당하고 있다.

점포들의 상당수가 비어 있는 것이다.

특히 경영부진과 코로나 여파로 지난해 청년몰을 떠난 청년들은 전체 10개 점포 가운데 4개에 달했다.

이들은 꿈을 안고 입주해 의욕적으로 시작했지만 어려움을 극복하지 못하고 경영을 포기했다.

이로인해 지난해부터 1년여 이상 빈 점포로 남아 있다.

점포를 이어 운영할 청년들을 찾기 위해 진안군도 지난해 수차례 모집공고를 냈지만 적임자를 찾지 못했다.

최근 3개의 점포에 대해 경영 의사를 보인 입주 희망 청년이 나타났다고 진안군은 밝히고 있다.

나머지 1개 점포도 문의해온 사례가 많다고 했다.

그러나 현재 여전히 비어있는 상황.

지난 21일 진안군청 홈페이지 소통의 장에 민원인 A씨는 다음과 같은 민원을 제기했다.

 

 

청년몰이 생기고 정말 많이 가고 애정하는 공간이었는데 시간이 갈수록 점포는 그대로인데 맨날 문을 닫고있어 청년몰이 죽었다고 생각될 정도입니다.

이렇게 장기간 영업을 하지 않고 사람들의 발길이 끊어지게 하는 점포들을 관리감독하지 않는 것인가요?

영업하라고 주의를 주고 끝내는 것도 한두달이지 너무 오랫동안 관리가 안되고 있는 것은 군청의 관리소홀이라고 생각합니다.

장기간 영업하지 않는 점포들 명단을 확보해서 강력한 조취를 취하고 새로운 점포가 들어갈 수있도록 해야 청년몰이 다시 생기를 찾고 사람들이 찾아오겠지요.

다른 점포들이 문을 열고 사람이 모여야 비어있는 식당도 차고 활발하게 운영이 됬으면 좋겠습니다.

특히 일층에 있는 두 가게는 주인도 없고 맨날 닫혀있는데 뭐하는건지 모르겠습니다. 청년몰 입점하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관계자분들의 적극적인 관리를 요청합니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전북교육청, 2학기 학사운영 방안 및 방역대책 발표
전라북도교육청이 ‘2022학년도 2학기 학사운영 및 방역 방안’을 발표했다. 2학기 학사 운영 방안은 기존 방역체계 유지 및 철저한 방역 수칙 준수 하에 ‘모든 학교 정상 등교’를 원칙으로 학생의 학습권 보호와 교육결손을 최소화하는 데에 초점을 두고 있다. ▲철저한 방역 수칙 준수, 정상 등교 원칙 이번 방안은 교육 현장의 1학기 방역 및 학사 운영 대응 경험과 체제를 바탕으로 2학기에도 학교 중심의 자율적인 대응체계를 기조로 하여, 기본 방역체계 유지 및 철저한 방역 수칙 준수하에 모든 학교는 ‘정상 등교’를 통하여 온전한 교육활동을 유지하는 것을 기본 방향으로 한다.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해졌을 때 원격수업 전환은 학급 단위 기준 등교중지학생(확진자, 유증상자, 고위험군 등) 비율이 50% 이상일 때에만 운영 가능하며, 50% 미만일 경우에는 등교수업과 대체학습을 병행할 수 있다. 다만, 학교 단위 원격수업 전환이 필요한 경우에는 반드시 도교육청과 협의 후 실시하도록 하였다. 아울러 코로나19 확진 등으로 인한 등교중지학생의 학습권 보호를 위하여 대체학습을 실시할 경우 기본적으로 교실수업 장면을 실시간 화상으로 제공하되 학생의 온라인 환경 및 발달 단계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