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20 (토)

  • 흐림동두천 25.2℃
  • 구름많음강릉 26.6℃
  • 박무서울 26.0℃
  • 대전 26.6℃
  • 구름많음대구 27.7℃
  • 흐림울산 27.5℃
  • 구름조금광주 27.2℃
  • 구름조금부산 26.7℃
  • 구름많음고창 26.9℃
  • 구름조금제주 28.3℃
  • 맑음강화 25.6℃
  • 흐림보은 25.7℃
  • 흐림금산 26.0℃
  • 구름조금강진군 27.8℃
  • 흐림경주시 26.2℃
  • 구름조금거제 27.0℃
기상청 제공

뉴스종합

전북도, 취약계층 위한 기후변화 지원대책 마련

▶벽체단열개선, 창호교체, 차양시설 설치 등 실내환경개선

▶생수, 쿨매트 등 폭염 대응 물품 지원

전북도는 취약계층이 폭염, 한파 등 이상기후에 대응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해 추진한다.

 

전북도는 독거노인,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실내환경 개선사업 및 폭염 대응 물품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실내환경 개선은 건물이 노후화됐거나 단열성능이 미흡한 경우 폭염, 한파 등 극한 이상기후에 취약하므로 건축물 시설의 개·보수 등을 통해 환경적으로 쾌적하고 건강한 실내환경 유지를 위해 필요한 사업이다.

※ 기후변화취약계층 : 기후변화로 인한 영향요인에 노출이 높거나 같은 노출에도 더욱 민감하게 반응하는 경향이 있는 잠재적인 집단 또는 개인

 

이에 창호교체, 벽체단열개선, 차양시설 및 쿨링설비(창문형 에어컨) 등 가구의 취약요소에 가장 적합한 시설 설치를 지원한다.

 

현재 전북도는 2개 시·군(고창군, 부안군)내 약 100가구 정도 지원을 계획하고 사업을 추진 중으로 현재 40가구는 개선 사업을 완료했다. 나머지 가구에 대해서도 조속히 사업을 마무리해 피해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도는 이번 실내환경개선사업을 통해 폭염 피해 예방뿐만 아니라 실내 냉·난방 효과 개선, 에너지 효율 개선에 따른 에너지 사용량 감소, 냉·난방비 비용 절감, 방음효과도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전북도는 여름철 폭염 대책도 마련했다. 우선 지역 내 기후변화 적응 컨설턴트가 폭염 취약가구 및 경로당, 아동센터 등 134개소를 방문해 폭염대응 요령을 안내한다. 생수, 우양산, 쿨매트 등 폭염대응 물품도 지원한다.

 

전북도 관계자는“올해는 5월부터 최고기온이 30℃가 관측되고, 폭염이 많이 발생될 것으로 예측된다”며, “적기에 사업을 완료하여 기후변화에 따른 이상기후로 인한 건강 피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김 지사, 첫 시도협 총회서 지역활력방안 6개과제 제안
김관영 도지사는 19일(금) 제50차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총회에 참석해 “유학생 비자발급 제한 대학 해제”를 포함하여 지역활력 방안으로 6개 사항을 제안했다. 김관영 도지사는 자치분권 및 지역활력을 활성화 하기 위한 방안으로 대정부정책건의과제 3개 사항과 시도 협력 3개 사항 등 총 6건을 적극 제안했다. 대정부정책건의과제 3개 제안사항 내용은, 첫째, “외국인 유학생 비자발급 제한 대학 해제 및 관련 제도 개선”을 제안했다. 현재 대학은 내국인 신입생이 매년 감소하고, 외국인 유학생 유치에 사활을 걸고 있는 상황속에서, 지역대학의 생존을 위하여 외국인 유학생 비자발급 제한 대학 일괄 해제 및 평가제도를 개선하는 내용이다. 둘째, “인구 10% 범위 내 이민 비자 등 추천 권한 지자체 부여 및 확대”를 제안했다. 현재 지역 농·산업 현장에서는 고질적인 일손부족 및 외국인 근로자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상황으로, 지역소멸을 방지하고, 지역 농·산업 발전과 경쟁력 강화하기 위하여 지자체 비자 추천 쿼터를 인구의 10%까지 확대하고, 기존 체류 외국인에 대한 자격별 추천 권한의 지자체 부여 및 확대를 제안했다. 셋째, “지역대학의 정원 및 학과 조정 권한 위임”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