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6 (금)

  • 맑음동두천 11.6℃
  • 흐림강릉 16.0℃
  • 황사서울 12.2℃
  • 구름조금대전 12.3℃
  • 구름많음대구 18.0℃
  • 흐림울산 16.9℃
  • 흐림광주 14.9℃
  • 흐림부산 15.4℃
  • 흐림고창 11.9℃
  • 흐림제주 15.3℃
  • 구름많음강화 9.5℃
  • 구름많음보은 11.7℃
  • 구름많음금산 12.5℃
  • 흐림강진군 16.2℃
  • 구름많음경주시 17.9℃
  • 흐림거제 16.0℃
기상청 제공

무주뉴스

박찬주 무주군의회 의장, 자치분권 기대해 챌린지 동참

“자치분권 2.0 성공적으로 완수하겠다”

“무주군이 자치분권 2.0 실현 모범 될 것”

 

 

박찬주 무주군의회 의장이 ‘자치분권 기대해 챌린지’에 동참하며 자치분권 2.0 시대를 성공적으로 열겠다고 다짐했다.

 

박찬주 의장은 지난 1월 19일(화) 안기전 금산군의회 의장의 챌린지 지명을 받아 홍보팻말을 들고 자신의 페이스북에 동참했음을 알렸다.

 

‘자치분권 기대해 챌린지’는 2020년 12월 9일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한 후 12월 23일 김순은 자치분권위원회 위원장으로부터 시작됐으며 교분을 쌓고 있는 자치단체장과 지방의원들이 서로 동참하고 있다. 권한이 강화된 자치단체가 그 역할을 성공적으로 완수하면서 주민주권과 주민자치 실현을 앞당겨보자는 취지다.

 

대통령직속 자치분권위원회는 자치분권 2.0에 대해 ‘우리 삶을 바꾸는 자치분권’이라는 비전을 갖고 주민주권 구현, 중앙권한의 획기적인 지방 이양, 재정분권의 강력한 추진, 중앙·지방 및 자치단체 간의 협력 강화, 자치단체의 자율성과 책임성 확대, 지방행정체제 개편과 지방선거제도 개선 등의 전략을 제시하고 있다.

 

박찬주 의장은 “자치분권 2.0 시대를 성공적으로 완수하기 위해 자치단체와 의회의 역할이 더욱 막중해졌다. 자치단체 권한이 강화된 점은 고무적이다"라며 “주어진 권한을 세심하게 행사해 무주군이 주민자치 실현의 모범 지자체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전북 몫인 용담댐 용수 활용 방안 논의
허전 환경녹지국장은 16일(금) 용담댐 생활용수를 공급하고 있는 수자원공사와 공업용수 공급이 이루어지고 있는 만경강 등을 찾아 용수공급 및 하천수질 상태 등을 점검했다. 허전 국장은 이날 수자원공사 방문을 통해 도민들에게 깨끗하고 안정적인 수돗물 공급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 만경강 공업용수 취수시설 및 어우보 등을 돌아보고 갈수기 용수 부족에 대비한 안정적인 공업용수 공급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올해 1월 부임 이후 도민들에게 깨끗하고 안정적인 용수공급을 위해 노력해온 허전 국장은 최근 진안군 전지역 용담댐 광역상수도 공급기반 마련을 통해 주민 생활환경을 개선했을 뿐만 아니라, 댐 건설 후 20년간 물배분 갈등을 겪고 있는 용담댐 용수의 전북 몫 활용방안 마련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이날 현장행정을 통해 영산강홍수통제소, 수자원공사 금강유역본부 등 관계기관과 최근 논의하고 있는 만경강 하천수 취수량에 대한 적정성 검토를 최대한 앞당겨 해가 갈수록 심화되는 만경강 하천수 부족에 대비한 항구적인 공업용수 공급대책 마련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현재 만경강은 갈수기에 경천·대아저수지에서 흘려보내는 물의 양이 부족해 공업용수 수질저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