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8 (월)

  • 흐림동두천 9.5℃
  • 맑음강릉 18.9℃
  • 흐림서울 15.2℃
  • 맑음대전 17.3℃
  • 맑음대구 16.2℃
  • 맑음울산 17.9℃
  • 맑음광주 18.3℃
  • 맑음부산 18.7℃
  • 맑음고창 17.1℃
  • 구름많음제주 18.1℃
  • 흐림강화 11.4℃
  • 맑음보은 16.3℃
  • 맑음금산 16.8℃
  • 맑음강진군 18.5℃
  • 맑음경주시 18.6℃
  • 맑음거제 16.7℃
기상청 제공

코로나 위기에도 전라북도 대중국 교류 '이상없음'

우호지역 산둥성과 화상회의를 통해 행정, 통상 등 다양한 교류 협의

코로나19 상황 속 자매지역과 화상회의 통한 교류 지속 이어가

 

 

전라북도와 중국 우호지역인 산둥성 국제교류 부서간 화상회의가 16일 온라인으로 진행되었다.

 

전라북도 대외협력국 한민희 국장과 산둥성 외사판공실 차이시앤진(蔡先金)주임(국장급) 등 관계 공무원들이 온라인으로 만나 진행한 이번 회의에는 주로 코로나19 환경 속에서 2021년 교류사업에 대한 협의가 이루어졌다.

 

양 지역은 내년 잡지를 통해 지역을 상호 홍보하는 ‘우호도시 상호홍보’ 사업을 포함해 행정, 통상, 청소년 교류 등 교류사업에 대해 논의하였으며, 전북도는 도출된 결과를 내년도 대중국 교류에 반영할 계획이다.

 

전북도와 우호지역인 산둥성은 서해를 사이에 두고 한국과 가장 가까운 중국 지역으로 한국과 교류가 가장 많은 지역으로 손꼽힌다.

 

중국 산둥성은 전라북도와 2006년에 우호결연을 맺고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하게 교류를 진행해 왔다.

 

전라북도는 코로나19 상황 극복을 위해 화상회의시스템을 실무협의 단계에 적극 활용하며 해외 자매우호 지역의 적극적인 호응을 얻고 있다. 이미 중국 장쑤성, 일본 이시카와현, 베트남 닥락성과 화상회의를 진행한 바 있으며, 러시아 연해주와 일본 가고시마현과 회의도 준비 중이다.

 

 

한민희 전북도 대외협력국장은 “올해 초 방역교류를 통해 중국 교류지역과 연대감이 유례없이 강화된 좋은 분위기를 적극 활용하여 전라북도가 계획하는 대중국 교류사업이 월활히 되도록 중국 국제교류부서와의 협의를 적극 추진해나가겠다.”며 의지를 밝혔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