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4 (토)

  • 맑음동두천 12.6℃
  • 맑음강릉 14.7℃
  • 맑음서울 13.3℃
  • 맑음대전 12.5℃
  • 맑음대구 15.1℃
  • 맑음울산 15.0℃
  • 맑음광주 12.9℃
  • 맑음부산 17.1℃
  • 맑음고창 12.4℃
  • 맑음제주 15.0℃
  • 맑음강화 13.3℃
  • 맑음보은 11.1℃
  • 맑음금산 12.4℃
  • 맑음강진군 13.5℃
  • 맑음경주시 15.3℃
  • 맑음거제 14.2℃
기상청 제공

장수뉴스

장수군, 2022년 국가예산 신규사업 발굴보고회

 

장수군은 28일 2022년 국가예산 신규사업 1차 발굴 보고회를 갖고 발 빠른 대응에 나섰다.

 

이날 보고회는 장영수 군수 주재로 본청 및 실·과·소장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1차 발굴된 신규 사업 총 76건에 대한 국도비 9,257억 원 규모 사업의 추진계획 및 예산확보 전략을 논의했다.

 

주요 발굴사업으로는 산림신품종 K-바이오 산업단지 조성사업, 정부데이터센터 유치 등 국책사업 5건(6,045억)과 농산물 스마트 경매타운 조성사업, 백두대간을 넘어 가야地 조성사업 등 국고사업 57건(2,883억), 유정지구(유정천) 하천재해예방사업, 동화지구 농어촌생활용수 개발사업 등 도비사업 4건(143억), 기타 균특사업 10건(186억) 등 크게 4개 재원별 사업 등이다.

 

장영수 군수는 “우선적으로 민선 7기 후반기 정책슬로건인 5·4·8정책과 부합하는 신규 사업과 정부역점사업인 한국판뉴딜사업을 집중 발굴하고 나갈 것”이라며 “장수군의 향후 100년을 책임질 수 있는 미래 신 성장 동력사업을 중점 발굴해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장수군은 신규 발굴 사업을 대상으로 전문가 자문 등을 거쳐 사업의 적정성을 검토하고 사전 행정 절차 이행 등 국가 예산 확보 활동에 총력을 기울여 나갈 방침이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전북 농민 공익수당 조례」개정(안) 도 의회 통과
전라북도는 민선7기 삼락농정의 대표 공약사업으로 추진 중인 전라북도 농업농촌 공익적 가치 지원사업(이하 “농민공익수당) 지원 대상에 양봉농가와 어가를 포함하는 「전라북도 농업·농촌 공익적가치 지원 조례 일부 개정조례안」이 도의회를 통과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개정 조례안에는 양봉업과 어업의 공익적 기능, 양봉농가와 어가를 지원하기 위한 근거 등을 새롭게 규정하였다. 도는 그간 조사를 통해 파악한 양봉농가 500호와 어가 5,000호를 포함하여 내년도에 약 706억원 정도를 예산을 편성할 계획이며, 이것은 2020년 본예산 대비 약 90억원 정도가 증액된 금액이다. 2019년에 광역 지자체 중 최초로 근거 조례를 마련하였고, 올해 처음 시행된 전북 농민 공익수당은 신청접수 및 이행점검 절차를 거쳐 추석 전 10만6천여 농가에 643억원 정도를 지급하였으며, 코로나 19감염병과 유난히 길었던 장마, 기록적 폭우로 어려움을 겪었던 도내 농가들에게 큰 위안과 도움이 되었다. 특히, 농민 공익수당이 시․군내에서만 사용 가능한 지역화폐로 지급됨에 따라 농민 공익수당이 지역 외로 흘러가지 않고 도내 소상공인 등에게 선순환되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기여를 하였다. 전라북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