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6 (목)

  • 구름조금동두천 22.3℃
  • 구름조금강릉 25.7℃
  • 맑음서울 22.5℃
  • 구름조금대전 25.9℃
  • 맑음대구 27.5℃
  • 맑음울산 23.5℃
  • 구름조금광주 26.1℃
  • 맑음부산 22.8℃
  • 구름조금고창 21.7℃
  • 구름조금제주 22.0℃
  • 구름조금강화 19.7℃
  • 맑음보은 23.5℃
  • 맑음금산 24.5℃
  • 구름조금강진군 26.3℃
  • 맑음경주시 28.2℃
  • 맑음거제 24.9℃
기상청 제공

뉴스종합

임정엽국회의원후보, 무소속출마 정치인생 모든 것 걸었다

“정치는 국민들 가려운 곳 긁어주고, 국민들 배부르고 등 따습게 해주는 것...”

- “지역 발전시키고 변화시킬 줄 아는, 일 잘하는 임정엽을 선택해달라!...읍소”

 

 

 

임정엽 완주진안무주장수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21대 총선에서 무소속 출마로 승부수를 띄웠다.

 

임 예비후보는 5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완진무장 국회의원 선거에 민생당을 탈당하고 무소속으로 출마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정치의 기본 덕목은 국민들의 가려운 곳을 긁어주고 국민들이 배부르고 등 따습게 만들어 주는 것”이라며 “그런데 20대 국회는 임기 내내 좌우 진영논리로 국민들에게 부담감을 안겨주고 국론을 분열시키더니 이제는 오직 당선만을 목적으로 이합집산을 거듭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저의 정치적 진로에 대해 많은 완주・진안・무주・장수군민들은 ‘임정엽을 믿는다. 이제는 능력을 발휘해서 완진무장을 변화시켜라’고 명령했다”며 “이 길이 얼마나 힘든 가시밭길인지 잘 알지만 불의를 보고 저항하지 않으면 악의 편이라는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말씀과 군민의 뜻을 받들기 위한 최선의 선택이었음을 확신한다”고 출마의 변을 내비쳤다.

 

임 예비후보는 “이번 총선은 완주・진안・무주・장수의 미래를 선택하는 선거”라며 “인물과 능력, 정책을 보고 진짜 일꾼을 뽑는 선거여야 한다. 지역을 발전시키고 변화시킬 수 있는 임정엽을 선택해달라”고 호소했다.

 

임 예비후보는 이 자리에서 ‘지방소멸 대응 특별법안’과 ‘출산부터 대학까지 국가책임’이라는 대표공약을 들고 나와 표심을 흔들었다.

그가 내놓은 공약을 보면 ▲육아·교육 국가 책임제 추진, ▲농촌지역 학생 학비를 전액 국비 지원, ▲출산·육아 수당 확대, ▲공공 출산·산후조리원, 육아종합지원센터, 공공 키즈카페 등 설치, ▲공립 유치원과 24시간 어린이집 확대를 내걸었다.

또 ▲돈 버는 농·산촌위해 식량안보법 제정, ▲기초농산물 수매제 추진, ▲공공기관 로컬푸드 우선구매제도 도입, ▲치유 농·산촌으로 일자리와 돈벌이 구축, ▲ 산림바이오매스와 에너지자립마을 사업을 확대해 로컬푸드에 이은 로컬에너지 사업 등을 내놨다.

이와 함께 ▲농·산촌 의료 인프라를 확충, ▲닥터헬기 확대 운영과 닥터카 도입, ▲마을주치의 제도 확대 시행, ▲공공 치매전문 요양병원 설립을 약속했다.

 

일하는 국회 만들기에도 앞장선다.

그는 ▲놀고먹는 국회의원 퇴출시키는 국회의원 국민소환제 도입, ▲국회의원 ‘무노동 무임금’ 원칙 적용, ▲막말 국회의원 퇴출하는 ‘국민 배심원제’ 도입, ▲매월 임시국회 의무화를 통해 일하는 국회 실현, ▲공약이행률 저조 국회의원 공천 배제하는 정당 공천제도 추진 등 정치개혁에도 사활을 걸었다.

임 예비후보는 “제1호 법안으로 ‘지방소멸 대응 특별법’을 발의해 지방 소멸위기 지역에 대한 종합적인 계획과 지원근거를 마련하고 예산을 선제적으로 투입해 재도약의 발판을 만들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

무소속 출마선언문

 

존경하는 완주 무주 진안 장수 군민여러분!

 

온 나라가 코로나19로 인해 국민들이 생존기반을 위협받고

큰 어려움에 처해 있어 참으로 마음이 아프고 무겁습니다.

그리고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그 어느 때보다 막중한 책임감도

통감하고 있습니다.

 

군민 여러분

정치의 기본 덕목은 국민들의 가려운 곳을 긁어주고

국민들이 배부르고 등 따습게 만들어 주는 것 아닙니까?

그런데 지금 정치판은 어떻습니다.

오로지 자기 출세가 첫 번째고 국민들 고통은 두 번째 같습니다.

 

특히 20대 국회는 임기 내내 좌우 진영논리로 국민들에게

부담감을 안겨주고 국론을 분열시키고 있습니다.

 

그동안 많은 완주 무진장 군민들은 21대 총선을 앞둔 저에게 하루빨리

정치인으로서 행보를 결정하고 선거에 나서달라는 요구를

수없이 내렸습니다.

하지만 쉽게 결정할 수 없었습니다. 고민스러웠습니다.

 

어쩌면 마지막이 될지 모를 이번 선거에서 어떤 길을 선택해야

부끄럽지 않은 정치인이 될 수 있을 것인가. 많이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다소 늦었지만 정치인으로서 저에게 주어진 소명이 무엇인지,

완주 무진장 군민들이 진정 바라는 정치가 무엇인지를

깨닫게 됐습니다. 그리고 결정했습니다.

 

정당에 기대여 출세나 정치 생명이나 연장하려는 정치인이 아닌 비록

혼자지만 무소속으로 출마해 철학과 가치관, 능력과 정책으로 심판받겠다고

결심했습니다.

 

 

 

많은 완주 무진장 군민들께서 이렇게 말씀해주셨습니다.

“임정엽을 믿는다. 이제는 능력을 발휘해서 완주 무진장을 변화시키라”고

하셨습니다.

 

사랑하는 완주 무주 진안 장수 군민여러분!

 

선거 때만 되면 모든 출마자들이 마치 하늘의 별이라도 따다 줄 듯

이야기합니다.

저도 그랬을 것이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저는 약속한 것은 지켰습니다.

완주군수 시절 공약이행률 98.7%가 그것을 입증합니다.

 

제가 국회의원이 되면 먼저 ‘출산부터 대학교육’까지 국가가

책임지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출산·육아 수당을 확대하고 공공 출산·산후조리원, 육아종합지원센터, 공공 키즈카페 등도 설치하겠습니다.

국공립 유치원과 24시간 어린이집도 확대하겠습니다.

 

지역 주력 산업인 농업과 임업의 부가가치를 높여 새로운 일자리와 돈벌이를 만들겠습니다.

저는 로컬푸드 성공신화를 가지고 있습니다.

지역 농산물은 물론 임산물과 음식, 전통문화 등을 아우르는

로컬푸드 시즌2로 6차 산업형 농·임업을 지원하겠습니다.

돈 버는 농·산촌을 만들기 위한 식량안보법을 제정하고

기초농산물 수매제를 추진하겠습니다.

그리고 로컬푸드에 이은 로컬에너지 사업도 추진하겠습니다.

 

인구 고령화가 급속하게 진행돼 일부 지역이 소멸위기에

봉착해 있습니다.

 

저는 국회의원이 되면 제1호 법안으로 ‘지방소멸 대응 특별법’을 발의해

지방 소멸위기 지역에 대한 종합적인 계획과 지원근거를 마련하고

예산을 선제적으로 투입해 재도약의 발판을 만들겠습니다.

 

일하는 국회를 만드는 것에도 앞장서겠습니다.

놀고먹는 국회의원을 퇴출시키는 국회의원 국민소환제를 도입하고

국회의원 ‘무노동 무임금’ 원칙을 적용하겠습니다.

매월 임시국회 의무화를 통해 일하는 국회를 실현하겠습니다.

 

존경하는 완주 무주 진안 장수 군민여러분!

제가 국회의원이 되면 제가 출세하는 것이 아니라 완주 무진장이 발전하고 주민들이 지금보다 조금이라도 더 잘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입니다.

그래서 주민들이 ‘저 국회의원이 있어 완주 무주진안장수에 살고 있는 것이 자랑스럽고 행복하다’고 생각할 수 있는 국회의원 되겠습니다.

 

 

이번 총선은 완주 무주 진안 장수의 미래를 선택하는 선거입니다.

정당을 통해 인물을 선택하는 것이 아니라 인물과 능력, 정책을 보고

진짜 일꾼을 뽑는 선거여야 합니다. 진짜 일 잘할 수 있습니다.

완주 무주 진안 장수를 발전시키고 변화시키는 국회의원이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16년 3월 5일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완주무주진안장수 선거구

무소속 국회의원 예비후보 임정엽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