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6 (목)

  • 구름조금동두천 22.3℃
  • 구름조금강릉 25.7℃
  • 맑음서울 22.5℃
  • 구름조금대전 25.9℃
  • 맑음대구 27.5℃
  • 맑음울산 23.5℃
  • 구름조금광주 26.1℃
  • 맑음부산 22.8℃
  • 구름조금고창 21.7℃
  • 구름조금제주 22.0℃
  • 구름조금강화 19.7℃
  • 맑음보은 23.5℃
  • 맑음금산 24.5℃
  • 구름조금강진군 26.3℃
  • 맑음경주시 28.2℃
  • 맑음거제 24.9℃
기상청 제공

뉴스종합

임정엽 예비후보 " 치매환자 위한 제도 마련"

“고령화로 치매환자 의료비 급속증가...가족들 간호와 진료비 부담 커”


- “전북, 치매전담 요양기관 고작 1곳 불과해...”

 

 

임정엽 완주진안무주장수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급속히 증가하는 전북 농촌어르신 치매 환자들을 위한 제도적 마련에 박차를 가한다.

 

급속한 고령화로 치매환자와 의료비가 증가하고 있지만 전담기관이 턱없이 부족한 탓이다.

보건복지부 ‘2014~2018년 치매 진료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5년간 치매진료비는 총 8조8,330억 원으로 2014년 1조 3324억 원에서 2018년 2조 2323억 원으로 67% 증가했다.

치매환자수는 2014년 416,309명에서 2018년 712,386명으로 5년간 71% 증가했다.

 

이 중 인구대비 2018년 치매환자는 전북이 2.32%로 전남(2.87%)에 이어 전국 2번째로 높았다.

이어 경북(2.03%)과 충남(1.99%) 등으로 농촌지역이 많은 시도에서 평균보다 높은 치매 환자 비율을 보였다.

 

상황이 이런데도 치매전담 의료기관은 열악하다.

보건복지부 ‘2019노인복지시설’ 현황을 보면 전북은 치매전담형 장기요양기관이 단 1곳에 불과하다.

전남 4곳과 충남 6곳에 비교해도 턱없는 실정이다.

임 예비후보는 “농촌지역에서 평균보다 높은 치매 환자 비율을 보이고 있다”며 “늘어가는 치매환자 보살핌에 대응할 수 있도록 제도와 법을 정비하겠다”고 강조했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