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4 (토)

  • 맑음동두천 14.0℃
  • 맑음강릉 16.2℃
  • 맑음서울 13.7℃
  • 맑음대전 14.7℃
  • 맑음대구 15.9℃
  • 맑음울산 16.1℃
  • 맑음광주 14.1℃
  • 맑음부산 18.1℃
  • 맑음고창 13.0℃
  • 맑음제주 16.6℃
  • 맑음강화 14.0℃
  • 맑음보은 12.2℃
  • 맑음금산 14.0℃
  • 맑음강진군 14.7℃
  • 맑음경주시 16.4℃
  • 맑음거제 17.1℃
기상청 제공

진안뉴스

농민공익수당 진안'농협'마트사용제의에 '상공인' 발끈

 

 

 

농업인 공익수당을 놓고 진안농협이 마트에서도 활용할 수 있도록 풀어야한다는 주장을 제기하자 소상공인들이 발끈하고 나섰다.

 

올해부터 도입된 진안군 공익수당지급액은 모두 28억8,000여만원으로 모두 행복상품권으로 지급했다.

전체 농업인 1,300여 세대의 40%에 해당하는 4,800세대에 고루 60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배분한 것이다.

이들 상품권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을 위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기한다는 취지로 농협에서 운영하는 마트에서는 사용을 제한하고 있다.

이러자 진안농협 이사 등 관계자들은 28일 진안군을 방문해 "농업인들을 위한 공익수당인 만큼 제한없이 자유롭게 전통시장과 관내 상가를 비롯해 농협마트에서도 이용할 수 있게 해야한다"며 개선을 요구했다.

그러나 소상공인들은 입장이 다르다.

가뜩이나 어려운 이때 기존의 마트 제한 방침을 바꿔 마트에서도 사용할 수 있게 하면 자신들에게는 별로 쓰여지지 않아 경제적으로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같은날 군청을 방문한 소상공인연합회측은 “90여개에 달하는 읍지역에 있는 소상공인들 점포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마당에 농협마트마저 동참하게 한다면 소상공인들을 찾지 않고 대형마트로 수요층이 몰릴 것은 불을 보듯 뻔하다”며 반대의 입장을 전했다.

 

이에 진안군은 최종적으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는 가운데 농민공익수당 행복상품권으로 혜택을 볼 수 있는 직, 간접적 지역 소상공인들이 200~300개 점포에 이를 것으로 추정하고 실질적으로 농협의 경우 마트만 사용할 수 없을뿐 읍과 면지역에서는 농자재 등을 구입할 때는 다 사용할 수 있다며 기존방침의 고수에 비중을 싣는 분위기다.


동영상

더보기



뉴스종합

더보기
「전북 농민 공익수당 조례」개정(안) 도 의회 통과
전라북도는 민선7기 삼락농정의 대표 공약사업으로 추진 중인 전라북도 농업농촌 공익적 가치 지원사업(이하 “농민공익수당) 지원 대상에 양봉농가와 어가를 포함하는 「전라북도 농업·농촌 공익적가치 지원 조례 일부 개정조례안」이 도의회를 통과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개정 조례안에는 양봉업과 어업의 공익적 기능, 양봉농가와 어가를 지원하기 위한 근거 등을 새롭게 규정하였다. 도는 그간 조사를 통해 파악한 양봉농가 500호와 어가 5,000호를 포함하여 내년도에 약 706억원 정도를 예산을 편성할 계획이며, 이것은 2020년 본예산 대비 약 90억원 정도가 증액된 금액이다. 2019년에 광역 지자체 중 최초로 근거 조례를 마련하였고, 올해 처음 시행된 전북 농민 공익수당은 신청접수 및 이행점검 절차를 거쳐 추석 전 10만6천여 농가에 643억원 정도를 지급하였으며, 코로나 19감염병과 유난히 길었던 장마, 기록적 폭우로 어려움을 겪었던 도내 농가들에게 큰 위안과 도움이 되었다. 특히, 농민 공익수당이 시․군내에서만 사용 가능한 지역화폐로 지급됨에 따라 농민 공익수당이 지역 외로 흘러가지 않고 도내 소상공인 등에게 선순환되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기여를 하였다. 전라북도